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뉴스홈 > > ㆍ추천: 0  ㆍ조회: 517      
우리나라 성불평등지수 11위, 9단계 상승
     등록일 : 2011-11-04 (금) 18:04


UNDP, 2011년 성불평등지수(GII) 발표

유엔개발계획(UNDP)이 전 세계 146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해 2일 발표한 '성불평등지수(Gender Inequality Index, GII)'에서 우리나라는 0.111점으로 146개국 중 11위를 차지했다. 2010년 우리나라가 0.310점으로 138개국 중 20위를 기록한 것에 비교하면 무려 9단계 상승한 것이다.

* 점수가 0이면 완전 평등(no inequality), 1이면 완전 불평등

'성불평등지수(GII)'는 과거 UNDP가 발표했던 여성권한척도(GEM)와 남녀평등지수(GDI)를 폐기하면서, 새롭게 개발하여 2010년부터 발표하고 있는 대표적인 국제 성평등 지수이다. 우리나라 성불평등지수(GII)를 지표별로 살펴보면, 우선 생식건강부문에서 모성사망률이 14명/10만명에서 18명/10만명으로 높아졌고, 청소년출산율은 5.5명/1천명에서 2.3명/1천명으로 감소했다.

여성권한부문에서 여성의원비율은 13.7%에서 14.7%로 상승하였고, 노동참여부문에서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54.5%에서 50.1%로, 남성은 75.6%에서 72.0%로 감소했다. 주요국가의 성불평등지수를 보면, 스웨덴(1위, 0.049점), 네덜란드(2위, 0.052점), 덴마크(3위, 0.060점), 스위스(4위, 0.067점), 핀란드(5위, 0.075점) 순으로 북유럽 국가의 순위가 높았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싱가폴(8위), 우리나라(11위), 일본(14위)이 상위권 국가에 포함되었다.

한편, UNDP보다 하루 전 발표된 세계경제포럼(WEF)의 성격차지수(GII)는 우리나라가 135개국 중 107위를 나타나, 성불평등지수(GII) 순위와 매우 큰 차이가 있어 지수 구성에 따라 얼마나 다른 결과가 나타나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두 지수는 지수 구성요소, 활용하는 자료, 산정방식에서 차이가 있을 뿐 아니라, 성격차지수는 해당 지표의 수준(level)이 아니라 남녀격차(gap)만 표시하고 있는데 비해, 성불평등지수는 부문에 따라 한 국가의 수준(생식건강부문)과 격차(여성권한과 노동참여부문)를 같이 보여주고 있어 두 지수를 비교하기 어렵다.

국제적으로 발표되는 성평등 관련 지수는 우리나라가 어떤 부분에서 취약한지를 대체적으로 볼 수 있는 참고자료로 활용하는데 일정 부분 유용하나, 매년 발표되는 수치가 우리 사회의 성평등 수준을 객관적으로 보여주는 것은 아니다.

예컨대, 성격차지수는 이를 구성하는 요소 중 '고등교육기관 취학률'의 경우, 휴학생을 포함하여 산정하고 있는데 징병제 국가인 우리나라는 군입대로 인한 휴학생 수로 인해 남자 대학생이 과다 계산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 실제 우리나라는 이미 2009년 이후 여성의 대학진학률이 남성을 앞서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고등교육기관 취학률 성비에 일정 부문 왜곡현상이 있음을 알 수 있다. 2009년 대학진학률은 여성 82.4%, 남성 81.6%이고, 2010년도 여성 80.5%,. 남성 77.6%로 교육적 성취에서 우리나라는 이미 여성이 남성을 추월하고 있다(자료: 교육통계연보)

한편, 여성가족부는 국제적으로 비교·발표되는 성평등지수와 별도로, 국가 성평등지수를 개발('09)하여 2010년부터 발표하고 있다. 가족, 복지, 경제활동 등 8개 부문의 20개 대표를 통해 국가성평등지수를 산정하고 있으며, '09년 61.8점, '10년 62.6점으로 조사되었다.

* 우리나라의 국가성평등지수는 외국과의 비교를 위한 것이 아니며, 국가 차원에서 사회부문별 성평등 수준과 추이를 파악하기 위한 것임. 여성가족부는 조사결과 성평등수준이 낮은 부문과 개선이 지체되고 있는 부문에 정책 우선순위를 두고 지속적으로 범부처와 협력하여 지속적인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마이뉴스코리아/김나영기자
  0
3500






최근 등록글
ㆍ수시 채용 시대… 기업 62.5%, ‘
24 05/19
ㆍ하동군, 공공데이터 기업매칭 공
74 05/18
ㆍ화재폐기물 처리비 지원…재난피
74 05/18
ㆍ올해 중소기업 대졸 신입 연봉 2
24 05/18
ㆍ블랙야크 경남창원점, 어르신을
28 05/18
ㆍ진주시, 디지털 기술 접목‘진양
32 05/18
ㆍ제36회 진주시 공예품대전 열려
39 05/18
ㆍ자기혈관 숫자알기’로 고혈압 예
27 05/18
ㆍ‘진주 여객자동차터미널 도시개
12 05/18
ㆍ진주 대표 봄축제 ‘제21회 진주
31 05/18
ㆍ진주 자유시장, 문화관광형 전통
11 05/18
ㆍ진주청동기문화박물관, 경남문예
74 05/18
ㆍ특수학교 사회복무요원에서 선생
5 05/16
ㆍ드래곤보트 타고 진주 남강 누볐
23 05/16
ㆍ맞춤형 건강관리‘모바일 헬스케
27 05/16
ㆍ위드코로나 기점 재택근무 급감
24 05/16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