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문화생활

문화,축제 (837)
여행,레져 (518)
식품,맛집 (277)
도로,교통 (460)
작가,책 (199)
패션,뷰티 (63)
가정,육아 (159)
공연,전시 (780)
종교 (240)





뉴스홈 > > ㆍ추천: 0  ㆍ조회: 490      
생태 휴양섬 하동 대도 워터파크 내일(16일)개장
     등록일 : 2021-07-14 (수) 19:49


하동군, 16일 파라다이스 워터파크…코로나19 차단 안전한 물놀이 대책 마련

하동군은 한여름 무더위를 식혀 줄 청정 남해바다의 아름다운 생태·휴양섬 대도(大島) 파라다이스 워터파크가 16일 개장한다고 14일 밝혔다. 대도 워터파크는 하루 최대 수용 인원이 250명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으로 1일 최대 90명으로 인원을 제한하기로 했다.

이는 대여소·슬라이드 등 모든 대기라인에도 1m 이상 간격으로 테이프 표시한 안전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적정 인원이다. 또한 워터파크 수질을 최상급으로 관리하기 위해 여과기를 24시간 가동하며, 각종 시설물의 청결 상태도 신경을 쓰고 있다.
금남면 노량항에서 뱃길로 20분 거리에 있는 대도는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의 마지막 해전으로 알려진 노량해전의 한복판에 위치한 유인도로, 9만 7000㎡(약 18만평)의 본섬과 크고 작은 부속섬 6개로 이뤄졌다. 대도 워터파크는 메인 풀을 비롯해 착수 풀, 어린이 풀 등 3개의 풀장과 자이언트슬라이드, 워터슬라이드, 미니슬라이드, 샤워시설 등으로 구성돼 누구나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부대시설로 야외 휴식공간과 캠핑장, 글램핑장이 갖춰져 있으며, 대도어촌체험마을이 운영하는 갯벌체험과 바다낚시도 가능하다. 특히 대도는 섬과 섬 사이에 펼쳐진 수심이 10m 이내의 평탄한 해저로 이뤄져 바지락·바닷고둥·낙지 등 다양한 어패류를 채취하는 갯벌체험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대도는 노량대교 인근의 노량항에서 4㎞ 가량 떨어져 하루 6차례 도선이 왕복 운항하고 있다. 대도에서 노량항 방향은 오전 6시 30분∼오후 5시 30분, 노량항에서 대도 방향은 오전 7시∼오후 6시 각각 6회 운항한다.

아울러 도선 입장시 모든 손님에게 체온 측정, 전자출입명부 작성을 안내하고 있으며, 해외방문이력, 체온, 호흡기 증상 등과 전자출입명부 확인을 통해 유증상자 입장을 막는다. 한편, 대도 워터파크는 전년과 같이 대인 1만 8000원, 소인 1만 5000원의 입장료을 받을 예정이다.

마이뉴스코리아/안정효기자
  0
3500






최근 등록글
ㆍⓢ 비공개 글
65 09/20
ㆍ마산회원노인종합복지관 행복한
28 09/17
ㆍ화개면 휴심사, 저소득층에 위문
40 09/17
ㆍ하동군, 추석맞이 전통시장 장보
74 09/17
ㆍ진주시, 2022년 문화재청 ‘문화
74 09/17
ㆍ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신축안 유
74 09/17
ㆍ조규일 진주시장 7급 이하 공무원
74 09/17
ㆍ‘아동학대예방 915’ 캠페인 개
38 09/17
ㆍ대한민국 대표 춤축제 천안흥타령
31 09/17
ㆍ올가을 정취는 하동 동정호&형제
47 09/17
ㆍ구직자 10명 중 6명, 동영상 자기
24 09/17
ㆍ천안시태조산청소년수련관 추석맞
74 09/17
ㆍ성정청소년문화의집, 천안상업고
23 09/17
ㆍ태조산청소년수련관 진로 특별 프
74 09/17
ㆍLH한국토지주택공사 경남지역본부
28 09/15
ㆍ경남병무청, 사회복무요원 복무관
5 09/15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