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사회

사회,일반 (965)
사건,사고 (381)
교육 (611)
노동,취업 (1447)
환경 (457)
의료,건강 (480)
인권,복지 (311)
여성,性 (92)
역사,이슈 (112)





뉴스홈 > > ㆍ추천: 0  ㆍ조회: 95      
서류 합격하고도 면접 불참한 적 있다
     등록일 : 2019-01-10 (목) 14:38


서류합격 10번 중 2번은 면접 불참

청년 취업난 속에서도 면접에 불참하는 지원자는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서류 합격 경험이 있는 구직자 348명을 대상으로 ‘면접 불참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40.2%가 면접에 불참한 경험이 ‘있다’라고 답했다.

또, 서류 합격 10번 중 2번은 면접에 불참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면접에 불참한 기업의 형태는 ‘중소기업’(84.3%,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중견기업’(16.4%), ‘공기업 및 공공기관’(10%), ‘대기업’(7.1%), ‘외국계 기업’(1.4%) 순이었다.

면접에 불참한 이유로는 ‘다른 기업의 면접과 일정이 겹쳐서'(35.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기업에 대한 부정적 정보를 접해서’(34.3%), ‘면접 장소가 너무 멀어서’(27.1%), ‘입사할 마음이 사라져서’(26.4%), ‘그냥 한 번 지원했던 거라서’(19.3%), ‘집안일 등 개인적 사유가 발생해서’(18.6%) 등의 이유를 들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면접 기회를 포기한 것을 후회하지 않을까? 면접 불참자 중 34.3%는 이를 후회한다고 답했다. 불참을 후회한 이유로는 ‘계속 불합격하고 있어서’(39.6%,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나중에 생각해보니 괜찮은 회사 같아서’(37.5%), ‘다시는 해당 기업에 지원 못할 것 같아서’(37.5%), ‘해당 면접을 포기하고 봤던 면접에서 떨어져서’(18.8%), ‘실전 연습 기회를 놓친 것 같아서’(18.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특히, 이들 중 42.9%는 면접에 불참했던 기업이 다음 채용을 진행할 경우 재지원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면접을 포기 한 후 후회하는 구직자들이 많을 뿐 아니라 다른 지원자나 기업에도 피해를 줄 수 있는 만큼 면접 포기는 충분한 고민 후 결정해야 한다”.”라며 “또, 부득이하게 면접 기회를 포기해야 할 경우에는 기업이 면접 불참에 충분히 대비할 수 있도록 미리 불참 사실을 알리는 배려를 보여야 한다.”고 전했다.
 
마이뉴스코리아/이충희기자
  0
3500






최근 등록글
ㆍ경남병무청, 취업맞춤형 입영제
5 06/18
ㆍ중소기업 신입 채용, 2년 연속 감
24 06/18
ㆍ진주시 (주)무학과 진주국제농식
11 06/18
ㆍ가호동주민자치위원회『2019 가호
73 06/18
ㆍ중3 학부모 맞춤형 입시설명회 열
23 06/18
ㆍ개천예술제 독일 베를린 문화 카
31 06/18
ㆍ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20일~21일
6 06/17
ㆍ진로계획에 따라 입영시기도 내
5 06/17
ㆍ구직자 평균 13회 지원에 2회 서
24 06/17
ㆍ진주시 ‘남은 음식물 급여 돼지
74 06/17
ㆍ진주시, 농폐자재 수거로 농촌환
25 06/17
ㆍ진주시, 2019 배수개선 사업 3개
74 06/17
ㆍ제2회 LH사장배 경남오픈 탁구대
67 06/17
ㆍ법률홈닥터’진주시 일반성면 맞
73 06/17
ㆍ골고루 먹고 건강해져요! ”
27 06/17
ㆍ2019년 시민능력개발교육 강사워
74 06/17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