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사회

사회,일반 (931)
사건,사고 (358)
교육 (591)
노동,취업 (1386)
환경 (449)
의료,건강 (461)
인권,복지 (300)
여성,性 (92)
역사,이슈 (105)





뉴스홈 > > ㆍ추천: 0  ㆍ조회: 45      
서류 합격하고도 면접 불참한 적 있다
     등록일 : 2019-01-10 (목) 14:38


서류합격 10번 중 2번은 면접 불참

청년 취업난 속에서도 면접에 불참하는 지원자는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서류 합격 경험이 있는 구직자 348명을 대상으로 ‘면접 불참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40.2%가 면접에 불참한 경험이 ‘있다’라고 답했다.

또, 서류 합격 10번 중 2번은 면접에 불참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면접에 불참한 기업의 형태는 ‘중소기업’(84.3%,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중견기업’(16.4%), ‘공기업 및 공공기관’(10%), ‘대기업’(7.1%), ‘외국계 기업’(1.4%) 순이었다.

면접에 불참한 이유로는 ‘다른 기업의 면접과 일정이 겹쳐서'(35.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기업에 대한 부정적 정보를 접해서’(34.3%), ‘면접 장소가 너무 멀어서’(27.1%), ‘입사할 마음이 사라져서’(26.4%), ‘그냥 한 번 지원했던 거라서’(19.3%), ‘집안일 등 개인적 사유가 발생해서’(18.6%) 등의 이유를 들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면접 기회를 포기한 것을 후회하지 않을까? 면접 불참자 중 34.3%는 이를 후회한다고 답했다. 불참을 후회한 이유로는 ‘계속 불합격하고 있어서’(39.6%,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나중에 생각해보니 괜찮은 회사 같아서’(37.5%), ‘다시는 해당 기업에 지원 못할 것 같아서’(37.5%), ‘해당 면접을 포기하고 봤던 면접에서 떨어져서’(18.8%), ‘실전 연습 기회를 놓친 것 같아서’(18.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특히, 이들 중 42.9%는 면접에 불참했던 기업이 다음 채용을 진행할 경우 재지원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면접을 포기 한 후 후회하는 구직자들이 많을 뿐 아니라 다른 지원자나 기업에도 피해를 줄 수 있는 만큼 면접 포기는 충분한 고민 후 결정해야 한다”.”라며 “또, 부득이하게 면접 기회를 포기해야 할 경우에는 기업이 면접 불참에 충분히 대비할 수 있도록 미리 불참 사실을 알리는 배려를 보여야 한다.”고 전했다.
 
마이뉴스코리아/이충희기자
  0
3500







최근 등록글
ㆍ경상남도, 영세어업인 배려정책
21 01/16
ㆍ다쳤을 땐 군민 안전보험금 청구
27 01/16
ㆍ'제로페이 경남·함양사랑상품권
74 01/16
ㆍ야생생물 보호 창녕군이 나섰다
74 01/16
ㆍ창원시, 해상 안전사고 대비 긴급
74 01/16
ㆍ김학도 중기부 차관, 경남지역 현
11 01/16
ㆍ헤나 염모제 피해 발생 관련 정부
21 01/16
ㆍ경남 고성, 관광객 유치 여행사
74 01/16
ㆍ이 시대의 애국자 “병역명문가”
5 01/16
ㆍ1월 ‘병무 홍보의 날’ 행사 개
5 01/16
ㆍ2018 겨울방학 진로코칭캠프 성황
23 01/16
ㆍ진주시, 시가지 주요 연결도로 개
74 01/16
ㆍ이현주공아파트 재건축, 순풍에
12 01/16
ㆍ성인남녀 5명 중 1명, 공무원 도
24 01/16
ㆍ천안 라마다 호텔 화재 이모저모
22 01/15
ㆍ천안 호텔 화재 사망자 김모씨,
22 01/15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