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사회

사회,일반 (965)
사건,사고 (381)
교육 (611)
노동,취업 (1447)
환경 (457)
의료,건강 (480)
인권,복지 (311)
여성,性 (92)
역사,이슈 (112)





뉴스홈 > > ㆍ추천: 0  ㆍ조회: 1152      
여성 직장인 절반 이상 성희롱 당해
     등록일 : 2015-12-30 (수) 16:22


‘17%, 불응 시 불이익 주겠다는 협박 받아’

여성 직장인 2명 중 1명은 직장생활 중 성희롱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여성 직장인 710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 중 성추행을 포함한 성희롱 당한 경험’을 조사한 결과, 51.4%가 ‘있다’라고 답했다.

이들이 가장 많이 당한 성희롱은 ‘몸매 등 외모 관련 발언’(63%, 복수응답)이었다. 계속해서 ‘듣기 불편한 음담패설’(51.8%), ‘과도한 신체접촉’(37.8%), ‘술 시중 강요’(25.5%), ‘성적 사생활 질문이나 소문’(24.9%), ‘노골적 시선 보냄’(21.6%) 등이 있었다.

유형별로 묶어보면 음란한 농담 등 ‘언어적 행위’(78.6%)가 가장 많았고, 이어 신체적 접촉 등 ‘육체적 행위’는 17%, 외설적 사진을 보여주거나 노출시키는 등의 ‘시각적 행위’는 4.4%였다. 성희롱을 당한 장소는 ‘회식 등 술자리’(57%, 복수응답), ‘오픈된 사무실’(53.7%), ‘휴게실, 회의실 등 사내 밀폐공간’(18.9%), ‘출장 등 외부 업무장소’(13.4%) 등을 꼽았다.

성희롱 가해자는 ‘상사’(73.7%, 복수응답)와 ‘CEO 등 임원’(30.4%)이 주를 이루었다. 이 때, 17.3%는 요구에 불응할 경우 평가 등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협박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성희롱을 당했을 때 어떻게 대처했을까? 성희롱을 당한 순간에는 ‘표정 변화 등 소극적으로 불쾌감을 표현했다’(43%, 복수응답), ‘농담 등 불쾌감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35.3%), ‘모른 척 했다’(29.3%) 등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었다.

또, 이후에도 56.4%가 성희롱 당한 사실을 그냥 묻어두고 있었다. 그 이유로는 ‘어차피 해결될 것 같지 않아서’(64.1%, 복수응답), ‘오히려 이상한 취급을 받을 것 같아서’(39.3%), ‘당사자와 껄끄러운 관계를 원하지 않아서’(38.3%), ‘성희롱인지 아닌지 애매해서’(30.6%), ‘증거불충분 등 증명이 어려워서’(25.2%) 등을 들었다.주변에 알리는 등 대응을 하더라도 가해자가 처벌을 당한 경우는 5.7%에 불과했다.
 
직장생활 중 성희롱을 당한 것으로 인해 91.2%가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었다. 그 영향으로는 ‘이직이나 퇴사를 고민하게 됐다’(60.7%,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우울감 등 부정적 기분상태가 지속됐다’(49.8%), ‘애사심이 낮아졌다’(48.9%), ‘일에 대한 집중력이 감소했다’(27.6%), ‘사내 대인관계에서 위축되었다’(23.4%) 등을 선택했다. 실제로 22.5%는 성희롱을 당한 후 퇴사까지 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직장 내 성희롱 근절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56.3%)이 ‘가해자 처벌 강화’를 꼽았다. 이밖에 ‘사업주 의무 불이행 시 처벌 강화’(16.8%), ‘예방교육 및 제도 마련’(14.4%), ‘신고, 상담 전담기관 확충’(9.4%) 등이 있었다.

마이뉴스코리아/이충희기자
  0
3500






최근 등록글
ㆍ경남병무청, 취업맞춤형 입영제
5 06/18
ㆍ중소기업 신입 채용, 2년 연속 감
24 06/18
ㆍ진주시 (주)무학과 진주국제농식
11 06/18
ㆍ가호동주민자치위원회『2019 가호
73 06/18
ㆍ중3 학부모 맞춤형 입시설명회 열
23 06/18
ㆍ개천예술제 독일 베를린 문화 카
31 06/18
ㆍ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20일~21일
6 06/17
ㆍ진로계획에 따라 입영시기도 내
5 06/17
ㆍ구직자 평균 13회 지원에 2회 서
24 06/17
ㆍ진주시 ‘남은 음식물 급여 돼지
74 06/17
ㆍ진주시, 농폐자재 수거로 농촌환
25 06/17
ㆍ진주시, 2019 배수개선 사업 3개
74 06/17
ㆍ제2회 LH사장배 경남오픈 탁구대
67 06/17
ㆍ법률홈닥터’진주시 일반성면 맞
73 06/17
ㆍ골고루 먹고 건강해져요! ”
27 06/17
ㆍ2019년 시민능력개발교육 강사워
74 06/17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