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정치

지방,정치 (561)
청와대 (203)
국회,정당 (79)
정부,행정 (192)
국방,외교 (838)
북한 (273)





뉴스홈 > > ㆍ추천: 0  ㆍ조회: 1544      
국회 파행 책임, 자유한국당에 있어 51.6%
     등록일 : 2019-05-27 (월) 20:31


‘더불어민주당 책임이다’27.1%
장기간 장외투쟁과 막말논란 피로감 높은 것으로 판단


지난 2월부터 시작된 국회 파행사태가 5개월째 접어들어가고 있는 가운데 국회 파행의 책임을 여야가 서로 넘기며 팽팽한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산적한 민생현안을 비롯해 재난과 안전분야 그리고, 경기회복을 위한 민생분야 등 총 6조7천억원의 추경예산안이  국회 파행으로 처리가 지연되고 있어 국민들의 불안과 불만이 증폭되고 있다.

이처럼 장기화되고 있는 국회파행사태의 책임과 관련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자유한국당 책임’이라는 의견이 51.6%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장기간의 장외투쟁에 대해 국민들의 피로감이 높아지고 있는 것과 장외집회 가운데 발생하는 막말논란에 대해 국민들의 비판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더불어민주당 책임’이라는 응답은 27.1%로 나타났으며, 모름/무응답은 19.3%로 조사되었다.
 
패스트트랙 이후 이어지고 있는 극심한 국회 파행사태에 대해 ‘자유한국당에 그 책임이 있다’(48.5%)는 의견은 연령별로 30대(62.9%)와 40대(67.7%), 권역별로는 광주/전라(71.4%),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58.4%),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75.9%), 월 평균 가구소득 500만 원 이상(58.9%), 국정운영 긍정평가층(80.9%),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84.8%)과 정의당(82.2%) 지지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에 책임이 있다’(27.1%)는 의견은 연령별로 50대(37.0%)와 60세 이상(38.6%), 권역별로는 대구/경북(47.8%), 직업별로는 자영업(34.1%)과 무직/기타(37.9%),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51.0%), 월 평균 가구소득 200만 원 미만(58.9%)계층, 국정운영 부정평가층(53.3%),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79.4%)과 바른미래당(35.2%) 지지층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패스트트랙 철회 주장, 공감‘44.0%’-비공감‘42.2%’팽팽
여야가 협의해 빠른 국회 정상화가 중요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5월 24일과 25일 이틀에 걸쳐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5월 정례조사에서 자유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내걸고 있는‘패스트트랙 철회’주장에 대해 ‘공감’한다는 의견 44.0%, ‘공감하지 않는다’는 의견 42.2%로 조사돼 의견이 분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월 정례조사에서 패스트트랙 추진에 대해 찬성한다는 의견은 53.4%로 과반 이상이 응답한 것에 비추어 보면 국민들은 패스트트랙 자체에 대해 부정적이라기보다는 국회가 하루빨리 정상화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국회 정상화를 위해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 공감한다(44.0%)는 응답은 연령별로 20대(49.9%)와 50대(50.8%), 권역별로는 대구/경북(49.0%), 직업별로는 학생(55.5%),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63.2%), 국정운영 부정평가층(57.6%),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64.4%)과 바른미래당(61.2%) 지지층에서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패스트트랙 철회 주장에 대해 ‘공감하지 않는다’(42.2%)는 응답은 연령별로 30대(49.9%)와 40대(53.9%), 권역별로는 광주/전라(48.5%),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50.2%), 정치이념성향은 진보층(58.4%), 국정운영 긍정평가층(52.9%),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54.0%)과 정의당(63.3%) 지지층에서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5월 정례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21명을 대상으로 5월 24일과 25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병행(무선78.6%, 유선21.4%)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 응답률은 7.4%(유선전화면접 3.7%, 무선전화면접 10.3%)다. 2019년 4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마이뉴스코리아/김필선기자
  0
3500






최근 등록글
ㆍⓢ 비공개 글
06/19
ㆍⓢ 비공개 글
06/19
ㆍⓢ 비공개 글
06/19
ㆍ가사사정은 ‘생계유지곤란 병역
5 06/18
ㆍ임대료 인하한‘상생임대인’재산
74 06/18
ㆍ부산 차공예박람회서 하동세계차
74 06/18
ㆍ이천 쿠팡물류센터 화재, 상층부
22 06/17
ㆍ지자체 병무담당 대상 전시(戰時
5 06/17
ㆍ마산회원노인종합복지관, “심폐
28 06/17
ㆍ하동읍 사랑의 열무김치 나눔 행
73 06/17
ㆍIT 비전공 구직자 36%, IT 개발
24 06/17
ㆍ유휴지에 심은 보리 수확 이웃사
73 06/16
ㆍ오롯이 하동! 워케이션으로 한 달
32 06/16
ㆍ상반기 서류전형 결산, 평균 14회
24 06/16
ㆍ의령의 진산 자굴산897m에서 드론
47 06/15
ㆍ마산으로 가고파예, 공예교실 참
28 06/15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