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사회

사회,일반 (1035)
사건,사고 (402)
교육 (659)
노동,취업 (1599)
환경 (494)
의료,건강 (543)
인권,복지 (375)
여성,性 (92)
역사,이슈 (125)





뉴스홈 > > ㆍ추천: 0  ㆍ조회: 35      
직장인 10명 중 7명, 더 많은 수입 위해 ‘N잡러’ 원해!
     등록일 : 2020-09-09 (수) 21:07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여러 직업을 가진 ‘N잡러’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과 재능마켓 오투잡(www.otwojob.com)이 직장인 1,295명을 대상으로 ‘N잡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72.4%가 N잡을 하고 싶은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같이 N잡을 원하는 이유는 ‘더 많은 수입이 필요해서’(78.8%, 복수응답)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계속해서 ‘제 2의 인생을 준비하기 위해서’(41.2%), ‘직장으로 해소되지 않는 자아실현을 위해서’(22%), ‘회사에서 고용 불안감을 느껴서’(20.7%), ‘자기개발을 위해서’(20%), ‘회사생활 외 새로운 활력소가 필요해서’(18.4%), ‘여유시간 활용을 위해서’(16.8%) 등을 들었다.
 
이들이 원하는 N잡 1위는 ‘재능 공유 형태 파트타이머’(41.2%, 복수응답)였다. 다음은 ‘서비스직 등 아르바이트’(34%), ’유튜버 등 크리에이터’(26.5%), ‘운동, 어학, 취미생활 등 강사’(24.4%), ‘단시간 배달라이더’(14.1%), ‘숙소 임대사업’(13.4%) 등이 뒤를 이었다.

N잡을 선택할 때는 ‘시간 활용의 자율성’(60%, 복수응답), ‘수입의 정도’(47.5%), ‘적성과 맞는지 여부’(46.1%), ‘일거리를 쉽게 구할 수 있는지 여부’(27%), ‘스트레스의 정도’(25.6%) 등의 순으로 중요하게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N잡으로 원하는 부가 수입은 얼마일까? 한달 기대 수입은 평균 130만원이었다. 구간별로 살펴보면 ‘80~100만원 미만’(23.1%), ‘40~60만원 미만’(19.1%), ‘100~120만원 미만’(15.3%), ‘60~80만원 미만’(11.2%), ‘20~40만원 미만’(10.9%) 등의 순으로 절반 이상이 100만원 안팎을 기대하고 있었다.

실제로 N잡러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전체 응답자(1,295명) 중 26.3%였다. 이들은 ‘서비스직 등 아르바이트’(48.7%, 복수응답), ‘재능 공유 형태 파트타이머(21.4%), ‘운동, 어학, 취미생활 등 강사’(13.2%), ‘단시간 배달라이더(10.9%), ‘유튜버 등 크리에이터’(5%) 등의 N잡 경험이 있었다.

이들이 벌어들인 수입은 한달 평균 83만원으로 기대수입(130만원)보다 36% 가량 적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 수입은 본인의 월급의 4분의 1 수준인 평균 26% 수준이라고 답했다. 재능마켓 오투잡의 김유이 팀장은 “최근 직업의식에 대한 변화로 평생 직업에 대한 개념이 흐려지는 가운데, N잡에 대한 니즈가 많아지고 있다”며, “설문조사에서도 나타났듯이 직장인들의 ‘재능공유’, ‘재능판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오투잡과 같은 재능거래를 간편하게 할 수 있는 플랫폼이 각광 받고 있다”고 전했다.

마이뉴스코리아/이충희기자
  0
3500






최근 등록글
ㆍ벽방산 [碧芳山](650.3m) 등산
44 21:46
ㆍ그린피스, 기후위기 알리는 ‘가
25 09/21
ㆍ악양면 봉사단체, 추석 앞‘릴레
71 09/21
ㆍ성인남녀 63%, 취업난에 불경기까
24 09/21
ㆍ태조산청소년수련관, 비대면 청소
74 09/21
ㆍ더함세 취약계층 추석맞이 후원물
21 09/18
ㆍ지자체 최초 랜선여행‘방구석 하
32 09/18
ㆍ‘사람인 영상면접’ 서비스 선보
24 09/18
ㆍ조규일 시장, 중앙시장 활력 위한
74 09/18
ㆍ조규일 진주시장, 한국조경수협회
74 09/18
ㆍ진주 금호지‘시민공원’으로 재
32 09/18
ㆍ진주시, 전 시민 대상 독감 무료
27 09/18
ㆍ진주시 문화재 보수 MOU체결
74 09/18
ㆍ창원문성대학교에서 병무홍보주간
5 09/17
ㆍ하동 백학제다, 우리차품평대회
33 09/17
ㆍ침수피해 하동지역 재해복구사업
74 09/17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