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사회

사회,일반 (981)
사건,사고 (382)
교육 (620)
노동,취업 (1474)
환경 (462)
의료,건강 (490)
인권,복지 (319)
여성,性 (92)
역사,이슈 (118)





뉴스홈 > > ㆍ추천: 0  ㆍ조회: 35      
기업 10곳 중 8곳, 근속연수 짧은 경력직 NO!
     등록일 : 2019-08-13 (화) 15:35


부정적 평가 마지노선 근속연수 9개월
76%, 잦은 이직 횟수도 평가에 부정적 영향


최근 IT 업계나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인재 확보전이 치열해지면서 직장인들의 이직이 더욱 가속화되는 추세다. 과연 잦은 이직으로 근속연수가 짧은 지원자를 보는 기업들의 시각은 변화했을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662개사를 대상으로 ‘짧은 근속연수에 대한 평가’를 조사한 결과, 81.3%가 ‘부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 2016년 같은 조사 대비 4.1%p 증가한 수치다.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한 직장에서의 최소 근속연수는 평균 8.8개월 이하로 집계됐다. 구간별로는 ‘6개월 이상~1년 미만’(49.4%), ‘6개월 미만’(34.2%), ‘1년 이상~1년 6개월 미만’(8%), ‘1년 6개월 이상~2년 미만’(4.6%) 순이었다.

짧은 근속연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는 과반 이상인 71.2%(복수응답)가 ‘입사해도 오래 근무하지 않을 것 같아서’를 꼽았다. 다음으로 ‘조직 적응이 어려울 것 같아서’(46.3%), ‘책임감이 부족하고 불성실할 것 같아서’(41.8%), ‘인내심이 부족할 것 같아서’(37.4%), ‘상사, 동료와 트러블이 많을 것 같아서’(14.1%), ‘업무 능력이 좋지 않을 것 같아서’(13.2%) 등의 순이었다.

또, 이들 중 51.5%는 다른 조건이 뛰어나지만 짧은 근속연수로 인해 불합격시킨 지원자가 있다고 밝혔다.짧은 근속연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기업들이라도, 지원자가 여러 직장에 근무한 경우 일부 근속연수가 짧아도 다른 기업에서의 근속연수가 3년 이상으로 길면 부정적인 평가를 완화한다는 응답이 85.1%에 달했다. 즉, 옮기는 곳마다 오래 다니지 못한다 하더라도 한 곳이라도 장기 근속한 경험이 있으면 평가에 손해를 덜 본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잦은 이직은 평가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전체 응답 기업의 76%가 지원자의 잦은 이직이 평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밝혔다. 평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평균 이직 횟수는 직급별로 차이가 있었다. 자세히 살펴보면, 사원급(3.1회), 대리급(3.4회), 과장급(4.5회), 차/부장급(5.3회)로, 경력 기간 중 주니어 레벨에서는 3회 가량, 시니어 레벨에서는 5회 내외의 이직이 평가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이직이 보편화됐다고 하나, 근속연수가 짧고 이직이 잦은 지원자는 오래 근무하지 못할 것이라는 선입견이 생겨 고배를 마시기 쉽다”며, “본인이 거치는 모든 기업에서의 장기 근속이 어려울 수는 있으나, 절반 이상은 3년 이상 근무를 해야 본인의 조직 적응력이나 장기근속 가능성을 어필할 수 있으므로 근속연수에 대한 관리도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마이뉴스코리아/이충희기자
  0
3500






최근 등록글
ㆍⓢ 비공개 글
08/22
ㆍⓢ 비공개 글
08/22
ㆍⓢ 비공개 글
08/22
ㆍⓢ 비공개 글
08/22
ㆍⓢ 비공개 글
08/22
ㆍⓢ 비공개 글
08/22
ㆍⓢ 비공개 글
08/22
ㆍ4차 산업혁명 바람 타고 ‘IT 일
24 08/20
ㆍ직장인 추석 경비 지난해보다 10
21 08/19
ㆍ2019 진주남강유등축제 제전위원
31 08/17
ㆍ진주시,‘국화작품 전시회’준비
39 08/17
ㆍ평거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맞춤
71 08/16
ㆍ상대동, 쓰레기 불법투기 감시활
73 08/16
ㆍ조 진주시장, 한국방통대 총장 만
23 08/16
ㆍ문 대통령, 故 윤한덕 전 센터장
2 08/15
ㆍ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국 민정수
2 08/15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