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사회

사회,일반 (913)
사건,사고 (351)
교육 (585)
노동,취업 (1365)
환경 (443)
의료,건강 (459)
인권,복지 (299)
여성,性 (92)
역사,이슈 (103)





뉴스홈 > > ㆍ추천: 0  ㆍ조회: 19      
구직자 10명 중 4명, “나는 은둔형 외톨이
     등록일 : 2018-12-05 (수) 18:08


장기화된 청년 실업난에 취업을 아예 포기하거나, 주변의 시선 때문에 아예 밖으로 나오지 않는 ‘은둔형 외톨이’가 우리 사회에서도 보완책이 필요한 문제로 대두 됐다. 잠재적 은둔형 외톨이가 21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데, 통계에 잡히지 않는 청년층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필요한 시점이다.

실제로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330명을 대상으로 “취업 준비 중 은둔한 경험” 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3.6%가 ‘취업활동을 하면서 장기간 집안에서 은둔해 지냈다’고 밝혔다. 스스로가 '은둔형 외톨이’인 것 같냐는 질문에는 40.1%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10명 중 4명 꼴로 거의 절반 가까이 되는 수준이다.

장기간 집에서 은둔했던 이들은 그 이유로 ‘아무런 의욕이 생기지 않아서’(36.7%)를 1위로 꼽았다. 거듭되는 거절과 실패 속에서 무기력증이 강해지는 것이다. 이어 ‘경제적 여건이 어려워서’(31.6%), ‘주변에서 취업 했는지 물어보는 게 싫어서’(15.3%), ‘친구나 지인들이 취업한 것에 대한 자격지심 때문에’(6.2%), ‘대인관계 공포증이 생겨서’(5.6%) 등의 이유가 있었다.

평균적으로 취업준비를 하고 4.5개월 정도가 지나면 서서히 밖에 잘 안 나가게 되는 은둔 생활이 시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둔하면서는 ‘인터넷 검색’(61%, 복수응답)으로 시간을 보내는 이들이 가장 많았고, ‘취업사이트 공고 검색 등 구직활동’(46.9%), ‘TV 시청’(46.9%), ‘입사지원서/자기소개서 작성’(31.6%), ‘게임’(22.6%), ‘폭식, 폭음’(9.6%) 등으로 이어졌다.

은둔하면서 가장 걱정되는 점은 역시 ‘미래에 대한 불안’(35%)이었다. 이어 ‘취업이 안될 것이라는 불안감’(30.5%), ‘무기력증의 심화’(24.9%), ‘자기비하 등 우울증’(6.2%) 등의 증상도 겪었다. 그렇다면 이러한 ‘은둔형 외톨이’에 대한 원인은 무엇이라고 생각할까.

‘사회적 문제가 원인’(57.9%)이라고 보는 시선이 ‘개인적 문제가 원인’(42.1%)으로 보는 관점보다는 조금 우세했다. 이제는 개인의 노력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우리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가 밖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보는 것이다.

마이뉴스코리아/이충희기자
  0
3500







최근 등록글
ㆍ이계용 경남병무청장, 정책현장
5 16:56
ㆍ올바른 대표자를 선택하는 기준
54 16:53
ㆍ김해시, 관내 건강정보 안내판 일
27 16:19
ㆍ지리산 햇 산청곶감 판매 시작
33 16:17
ㆍ'연희 공간 천율', 의령군민 위한
39 16:14
ㆍ창녕군, 2019 달라지는 귀농·귀
74 16:03
ㆍ거창군, 사과 농작물 재해보험 가
74 16:02
ㆍ얼음골사과, 관 내외 학생들 입맛
33 15:59
ㆍ올 하반기 구직난 뚫은 신입사원
24 15:16
ㆍ진주시 KAI에 중형위성 조립공장
11 12/12
ㆍ진주시 연말연시 따뜻한 나눔, 기
73 12/12
ㆍ사봉면 주민자치센터
73 12/12
ㆍ진주시 장애인식 개선교육 및 송
74 12/12
ㆍ시민을 위한 소통과 휴식, 문화의
74 12/12
ㆍ사랑의 김치로 행복하세요
21 12/11
ㆍ올해 인턴 정규직 전환율 72%
24 12/11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