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로그인
회원등록 현재접속자
뉴스메인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생활 | MNKTV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시군소식 |
  
 

사회

사회,일반 (957)
사건,사고 (368)
교육 (604)
노동,취업 (1422)
환경 (452)
의료,건강 (476)
인권,복지 (308)
여성,性 (92)
역사,이슈 (111)





뉴스홈 > > ㆍ추천: 0  ㆍ조회: 42      
직장인 경조사비로 1년에 140만원 쓴다!
     등록일 : 2019-04-15 (월) 17:14


미혼 117만원 vs 기혼 164만원
인맥관리 위해 경조사 의무적으로 참석!


직장인들은 인맥관리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으로 경조사 참석을 꼽았으며, 이를 위해 1년에 140만원을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435명을 대상으로 ‘인맥관리와 경조사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인맥관리를 위해 꼭 해야 하는 것으로 ‘경조사 참석’(74.3%, 복수응답)을 1위로 꼽았다.
 
직장인들은 월평균 1.6회 경조사에 참석하고 1회당 평균 7만 3천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1년이면 140만원 정도를 지출하는 셈이다.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미혼은 연간 117만원을 지출하는 반면, 기혼은 164만원을 지출하고 있어 큰 차이를 보였다.
 
또, 지난해와 비교해 ‘경조사비가 늘었다’는 응답이 38.9%로 ‘줄었다’(6.9%)보다 5배나 더 많았다. 이로 인한 부담감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10명 중 9명(89.7%)은 경조사 참석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으며, ‘경제적 부담’(복수응답)이 74.6%로 가장 컸다. 또한, 직장인 중 76.3%는 인맥 관리를 위해 경조사에 의무적으로 참석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의무적으로 참석하는 이유로는 ‘안 가면 관계가 껄끄러워질 수 있어서’(55.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안 가자니 마음에 걸려서’(54.2%)가 바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상대도 내 경조사에 참석했거나 할거라서’(49.4%), ‘인간 관계의 기본이라서’(43.1%), ‘다른 지인들도 모두 참석해서’(36.7%), ‘초대를 받아서’(26.8%), ‘다른 사람들과 인맥을 넓힐 수 있어서’ (24.4%) 등의 이유도 있었다.

참석하는 경조사의 대상은 주로 ‘회사상사’(76.5%, 복수응답)와 ‘직장동료’(71.1%)였다. 이외에도 ‘친구’(46.4%), ‘친척’(29.8%), ‘회사 후배’(29.8%), ‘학교 선후배’(28%), ‘모임, 동호회 인맥’(22.9%), ‘거래처’(21.7%) 등이 있었다.

마이뉴스코리아/이충희기자
  0
3500







최근 등록글
ㆍ누이 좋고 매부 좋고! 평거동 지
71 04/18
ㆍ진주시복지재단, 노인복지시설 대
28 04/18
ㆍ진주시, 주거지 방화ㆍ흉기사고
22 04/18
ㆍ진주시 재가 암환자 희망프로그램
27 04/18
ㆍ상대동 여성민방위기동대, 심폐소
73 04/18
ㆍ진주시·산청군 관광 홍보요원 합
73 04/18
ㆍ수성경찰서 "가디언순찰대"운영관
73 04/18
ㆍ울산동부경찰서, 자살기도자 신속
22 04/18
ㆍ진주시, 뒤벼리 안전시설물 공사
74 04/17
ㆍ진주시, 징수공무원 워크숍 개최
74 04/17
ㆍ진주새일센터, 직업교육훈련 노인
24 04/17
ㆍ진주시 보건소, 전국 최우수 기관
27 04/17
ㆍ상대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맞춤
71 04/17
ㆍ상대동 문화시민운동 전개
73 04/17
ㆍ판문동 산자락 식당 “사랑의 달
71 04/17
ㆍ진주시,“규제개혁 본격 시동걸다
74 04/17
신문사소개 - 발행인인사말 -이용약관 - 뉴스 운영원칙 - 광고 및 후원문의 - 오시는길

인터넷신문 / 마이뉴스코리아 / 발행일 2006년 3월 24일 /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등록번호 경남아00016호 / 등록일 2006년 3월 24일 / 사업자등록번호 : 608-15-58479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북10길 23번 41호 / 대표전화 055-299-3511 / 팩스 055-299-3511
대표/발행인.편집인 : 하재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필선 / 보도자료 : pogyosa@naver.com
Copyright ⓒ마이 뉴스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모든 저작권은 마이뉴스코리아 에 있습니다)